애견명 달래 태어난날 2005년9월3일
성 별 하늘로간날 2017년8월15일
품 종 요크셔테리어 당시몸무게 3Kg
주인명 달래엄마

 

참배: 2,902 명 헌화 : 228 번


달래야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 미안하고 사랑한다.
 
달래엄마
17-08-15 07:38  
달래야 이제 1시간 뒤면 너를 데리러 오시는구나... 아직 내옆에서 너는 자고 있는듯 있구나...
이게 꿈이였으면 싶다................... 꿈이라면 ..................
달래야........... 그동안 참 고마웠고 미안하고 고생많았어........ 사랑한다....
달래엄마
17-08-15 12:20  
달래야 조이만났니? 니 남편 조이가 훨씬 일찍갔으니 너 잊은건 아니겠지? 니가 찾아가서 신랑아~ 마누라왔다 하고 인사해~ 
그동안 고생했어............  이제 거기서는 아프지말고 니 딸은 엄마가 잘 보살필게~ 걱정말고~ 마지막까지 엄마딸로 지내줘서 고마웠어~
사랑한다 내딸 이쁜딸 착한딸~ 달래야~~~~~~~
달래엄마
17-08-16 21:16  
사랑해 내딸 달래야~ 하늘에서는 마음껏 뛰어놀아~ 사랑해 사랑해~ 천사로 엄마곁에 와서는 천사가 되어 떠난 우리딸~ 보고싶다.
엄마 꿈에 한번 나타나줘~~~~~~~~~~~~~ 울지않고 웃으면서 반길게~~~~사랑해~
달래엄마
17-11-28 18:51  
우리딸 사랑해~~~~~~~~~~~ 영원히~~~~~~
달래엄마
18-08-16 01:29  
딸........ 8월15일 어제가 우리딸 무지개다리 건넌지 딱 1년 이여꾸나......
괜찮아 질때까지 여기에 안들어 오려고 했는데 아직은 괜찮지가 않더구나...
딸........ 엄마의 마음속 말들 따로 안적어도 너에게 닿았길 바래....
영원히 널 기억하는 엄마가..... 보고 싶다 ㅠㅠ